‘완벽한 김대리’ 차홍, 39년 된 동네 미용실 접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완벽한 김대리 / 사진제공=코미디TV

완벽한 김대리 / 사진제공=코미디TV

차홍 헤어디자이너가 동네 미용실 접수에 나섰다.

지난 29일 방송된 ‘잠시휴-완벽한 김대리(‘완벽한 김대리’)’에서는 차홍이 39년째 운영 중인 오류동 미용실 원장의 빈자리를 대신했다.

‘완벽한 김대리’는 신청자 대신 일해 줄 사람을 찾아 현장에 투입시키는 프로그램으로 방송인 이휘재와 허경환이 MC를 맡고 있다.

이날 김대리를 요청한 신청자의 사연은 새로운 스타일을 배울 수 있게 가게를 하루 맡아달라는 것이었다. 이를 접수한 이휘재와 허경환은 사전 약속없이 헤어디자이너 차홍을 찾아갔다.

갑작스러운 부탁을 받은 차홍은 일정까지 정리하며 미용실로 달려갔다. 이어 시청자에게 “미용실 운영에 방해되지 않게 잘 일해보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구석구석을 살펴보던 차홍은 미용실만큼이나 오래된 미용도구들을 보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미용박물관이다”고 부를 만큼 모든 장비들은 수작업용 도구였고 그마저도 수리가 필요한 상태였다.

하지만 실력파 헤어디자이너답게 손님들이 원하는 스타일을 연출했고 특유의 친절함과 싹싹함으로 가게를 찾은 동네 아주머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단골 손님에게는 할인까지 해주는 센스까지 보였다.

미션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신청자도 차홍의 헤어숍에서 최신 트렌드 기술을 무사히 배울 수 있었다.

‘완벽한 김대리’는 화요일 오후 11시 코미디TV에서 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