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하연수·김준면·김예원, 아슬아슬 삼자대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치맨/사진제공=iHQ

리치맨/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 하연수가 한밤 중 김준면을 찾아왔다.

30일 방송되는 ‘리치맨’에서 이유찬(김준면 분), 김보라(하연수 분), 민태라(김예원 분)가 삼자대면한다.

지난 방송에서 이유찬과 민태라가 조건부 연애를 시작한 가운데 안면인식장애를 앓는 이유찬이 김보라의 얼굴을 기억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민태주(오창석 분)가 김보라를 향해 농담을 가장한 호감을 표시해 묘한 사각관계가 형성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유찬, 민태라 앞에 선 김보라가 포착됐다. 김보라는 오붓하게 데이트중인 두 사람에게 의문의 물건을 건낸다. 이를 받아든 이유찬은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그녀를 빤히 바라보고 민태라는 두 사람을 지켜보며 의중을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다.

한밤중 이유찬의 집까지 찾아올 만큼 김보라를 절박하게 만든 사연은 무엇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준면과 김예원, 하연수의 아슬아슬한 삼자대면 전말은 30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