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키이스트와 재계약… 스크린-안방극장 오가는 ‘폭넓은 활동’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손담비/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손담비/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손담비가 현 소속사인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맺고 하반기 스크린 접수를 예고했다.

2009년 연기에 입문한 손담비는 연기 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2015년 키이스트와 손잡고 드라마, 연극, 영화, 예능, 광고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자유분방한 싱글녀에서부터 강력계 독종 형사 등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해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특히 2017년에는 희극의 정수로 여겨지는 연극 ‘스페셜 라이어’로 관객과 만나 능청스러운 연기와 무대 장악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또한 손담비는 최근 스크린 데뷔도 앞두고 있다. 성동일, 권상우, 이광수와 호흡을 맞춘 영화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와 김인권, 정상훈, 김성철과 함께 출연하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모두 올 여름 개봉할 예정. 특히 ‘배반의 장미’는 손담비의 첫 스크린 주연작으로 손담비의 필모그래피를 더욱 탄탄하게 채워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손담비는 배우로서 입지를 확고히 다지며, 활동 영역을 넓혀가는 중요한 시기에 다시 한번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성사시키며 서로 간의 신뢰를 확인했다.

키이스트 매니지먼트 부문 대표 홍민기 부사장은 “손담비는 노래, 연기, MC 등 다양한 재능과 실력을 갖춘 아티스트다. 특히 연기 열정이 대단하다. 3년간 함께 하면서 배우로서 활동 영역을 넓히는 성과를 이뤄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손담비가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과 매니지먼트를 약속한다”라고 밝혔다.

손담비가 출연하는 영화 ‘탐정: 리턴즈’는 오는 6월 13일, ‘배반의 장미’는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