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법원 뒤흔드는 고아라 VS 현실주의 성동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미스 함무라비’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의 고아라가 동료를 위해 나섰다. 지난 29일 방송에서는 성공에 눈이 먼 부장판사 성공충(차순배)때문에 유산을 한 동료 판사를 위해 참지 않고 나서는 박차오름(고아라)의 모습을 담았다.

민사 49부 홍은지(차수연) 판사는 임신 초기였음에도 성공만을 위해 배석 판사들을 비인간적으로 쥐어짜던 부장판사 성공충 때문에 엄청난 업무량을 묵묵히 해냈다. 성공충은 후배 판사의 의견을 제 것인 것처럼 학술지에 발표하고, 조정률 1등을 위해 반 공갈협박을 일삼는가 하면 퇴근 후에 배석 판사실에 불이 켜져 있는지 감시했다. 결국 문제가 터졌다. 성공충은 작은 실수에도 인간적인 모멸감까지 줬고, 은지는 죽음까지 고민할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았다. 끝내 하혈을 하고 쓰러진 그는 아이를 잃었다.

차오름은 분노했다. 이후 성공충 부장을 징계하라는 내용의 연판장을 돌리기로 결심했다. 이 사실을 안 한세상(성동일)은 “이 방을 나가면 나를 부장으로 인정 않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막아섰지만 차오름은 “포기하지 않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하지만 차오름의 용기는 현실 앞에 가로막혔다. 동료 판사들이 서명을 해주지 않았다. 그럼에도 굴하지 않고 나아가는 차오름을 이번에는 임바른(김명수)이 막아섰다. 바른은 “판사는 법대로 할 때 가장 힘이 있다”며 판사 회의 소집을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차오름의 용기 있는 말과 행동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그는 “약자들은 혼자서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없다. 서로 의지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가 없다”며 “내 옆에 있는 사람이 물속에 가라앉는 걸 지켜보고만 있으라는 것이냐”고 외쳤다.

한세상 역시 가만히 있지 않았다. 자신의 안위를 위해 찾아와 여성 판사들에 대한 불만을 늘어놓는 성공충에게 “하혈하고 쓰러진 배석한테 가봤냐”고 호통치는 모습은 차오름과 바른의 분투와는 또 다른 울림을 전달했다.

법원 내부의 일상을 현실감 있게 다루면서 우리 삶까지 투영하는 ‘미스 함무라비’는 이날도 공감을 이끌어내는 이야기로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