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예원X오창석, 남매간 대립 예고…김준면·하연수 때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 스틸/사진제공= iHQ

드라맥스·MBN ‘리치맨’ 스틸/사진제공= 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연출 민두식, 극본 황조윤·박정예) 속 ‘훈훈 남매’ 오창석과 김예원이 대립각을 세운다.

‘리치맨’ 제작진은 29일 다정한 남매 케미를 보이던 민태주(오창석)와 민태라(김예원)가 심상치 않은 기류를 형성한 장면을 방송에 앞서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평소와 사뭇 다른 분위기다. 차가운 표정의 민태주와 의미심장한 눈빛의 민태라가 서로를 마주하고 있어 긴장감을 조성한다. 두 사람이 대립각을 세우게 된 사건의 전말과 함께 이유찬(김준면)과 김보라(하연수)도 얽혀 있는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동안 민태주는 이유찬을 갖고 싶다고 말하는 민태라의 화끈함에 혀를 내두르면서도 그녀의 연애 사업을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했다. 이유찬이 앓는 안면인식장애부터 그가 찾는 첫사랑 ‘김분홍’에 대해서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민태라 또한 민태주가 김보라 옆에 앉아 자신들도 커플이라며 농담을 건넨 순간 매서운 혈육의 촉(?)을 발동시키며 그 속에 담긴 그의 진심을 알아챘다. 이후 민태주와의 사이를 강렬하게 부정하는 김보라에게 “다시 생각해보라. 우리 오빠 진짜 괜찮다”라며 어필하는 귀여운 동생의 면모를 보였다.

‘리치맨’은 3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