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 분노 폭발…법원 조직에 도전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미스 함무라비' 스틸/사진제공=JTBC

JTBC ‘미스 함무라비’ 4회 스틸/사진제공=JTBC

JTBC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의 고아라가 법원을 향한 ‘계란으로 바위 치기’에 나선다.

‘미스 함부라비’ 제작진은 4회 방송을 앞둔 29일 박차오름(고아라)과 홍은지(차수연)의 위태로운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다. 지친 얼굴로 무언가를 털어놓는 홍은지의 얼굴에 근심이 가득하다. 결국 기운을 잃고 주저앉은 홍은지를 박차오름이 품에 안고 있어 예사롭지 않은 사건이 암시된다.

2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4회에서는 뛰어난 공감력을 가진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이 조직 내 불의에 맞선다. 홍은지는 출세를 위해 배석판사들에게 과도한 업무를 지시하는 성공충(차순배) 판사에게 시달리다 쓰러진다. 박차오름은 배석판사들의 인권을 위해 발 벗고 나서지만 벽에 부딪혀 위기에 빠진다. 침묵을 강요하고 불의를 외면하는 조직에 맞서는 박차오름의 분투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

제작진은 “그 누구보다 홍은지의 아픔에 깊게 공명하는 박차오름의 마음이 감동을 자아낼 것”이라며 “씁쓸한 현실에 눈 감는 대신 손을 내미는 초임 판사의 진심 어린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직장 내 성희롱 등 현실을 반영한 에피소드로 공감을 일으키며 화제성 지수 1위를 차지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