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혼밥특공대’에 공짜로 집 내줘…”에어컨 트니 전기세 걱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혼밥특공대' 유민상/사진제공=코미디TV

‘혼밥특공대’ 유민상/사진제공=코미디TV

개그맨 유민상이 코미디TV 예능 프로그램 ‘잠시 휴-혼밥특공대’(이하 ‘혼밥특공대’) 녹화를 위해 자신의 집을 내줬다.

유민상은 ‘혼밥특공대’에서 개그맨 김준현, 문세윤, 김민경과 ‘혼밥특공대원’으로 활약 중이다.

‘혼밥특공대’ 제작진은 “4명의 ‘혼밥특공대원’이 편안하게 VCR을 보며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장소를 고민하다 유민상의 집을 선택했고 유민상이 이를 흔쾌히 허락했다”고 29일 밝혔다.

‘혼밥특공대’ 1회부터 유민상의 집에서 녹화했는데 제작진 의도대로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연출돼 유민상 집에서 계속 녹화하고 있다. 일명 ‘MS스튜디오’로, 장소 사용료는 무료.

유민상은 “에어컨을 틀기 시작하면서 이제 슬슬 전기료가 들어간다. 감독님들, 배터리 충전해 가지 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몸무게 때문에 소파가 내려앉았다”며 “협찬을 기대해 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혼밥특공대’는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코미디TV ‘잠시 휴’에서 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