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김종민, 폭풍 먹방하다 멈칫한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하룻밤만 재워줘' 김종민/사진제공=KBS2 '하룻밤만 재워줘'

‘하룻밤만 재워줘’ 김종민/사진제공=KBS2 ‘하룻밤만 재워줘’

KBS2 ‘하룻밤만 재워줘’에서 상하이 요리를 만끽하던 김종민이 깜짝 놀라 음식을 떨어뜨리는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29일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 중국 상하이편에서는 NCT 천러의 본가를 방문한 이상민, 김종민, 류현경의 버라이어티한 상하이 명물 요리 먹방이 펼쳐진다.

밤 늦은 시각 천러의 집에 도착한 이상민 일행은 생각지도 못했던 식사대접에 몸 둘 바를 몰라 했다. 식탁 위에는 천러의 어머니가 상하이 맛집에서 직접 사온 염장 오리와 염장 거위 등 한국에서는 맛볼 수 없는 이색 요리가 차려져 있었다. 또한 마오쩌둥이 사랑했다는 특별한 음식까지 등장해 이상민 일행의 입을 딱 벌어지게 했다.

특히 김종민의 관심을 끈 것은 가장 나중에 등장한 수수께끼의 메인 요리였다. 그는 뚜껑을 열자마자 “냄새만 맡아도 진짜 맛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상민과 류현경은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육질의 요리에 각각 생선과 닭고기라고 예상했다. 이에 천러는 “특별한 것이 들어있다”며 의미심장한 미소로 힌트를 던졌다.

맛있게 먹던 김종민은 비밀 식재료의 정체를 알고 한참동안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반면 류현경과 이상민은 요리에 완전히 매료됐다.

이상민, 김종민, 류현경의 상하이 폭풍 먹방과 비밀 식재료는 29일 오후 11시 10분 ‘하룻밤만 재워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