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 정체가 뭐야…까칠부터 상처받은 눈빛까지 ‘매력 뿜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의 김준면/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의 김준면/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극본 황조윤·박정예, 연출 민두식)에서 김준면이 다양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홀리고 있다.

극 중 넥스트인 CEO 이유찬(김준면)은 평소 얄미운 장난끼를 발산하다가도 일할 때만큼은 진중함을 보여주는 인물. 때로는 사무실 전체를 도화지 삼아 아이디어를 써내려가며 천재적인 두뇌를 뽐내다가도 앙숙 같은 김보라(하연수)를 챙겨주는 등 반전매력을 펼친다.

29일 공개된 비하인드 컷에도 그의 다양한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팔짱을 낀 채 기세등등한 눈빛을 보이는가 하면 바이크에 올라타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다. 반면 고민에 빠진 표정에서는 진지함이 느껴진다.

이처럼 매력적인 이유찬이 탄생하는데에는 김준면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다. 순수함과 카리스마, 까칠 뒤에 숨겨진 따뜻한 속내까지 김준면을 통해 보이는 이유찬은 미워할 수 없는 츤데레남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특히 어둠 속에서 고개를 숙인 김준면은 극 중 이유찬이 간직한 내면의 상처와 외로움을 짐작하게 한다. 안하무인 이유찬의 마음속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이 형성된다.

‘리치맨’ 지난 방송에서는 민태라(김예원)와 조건부 연애를 시작한 이유찬이 안면인식장애에도 김보라(하연수)의 얼굴을 기억해냈다. 과연 그의 진짜 마음이 향하는 곳은 어디일지, 삼각관계 속 한층 성숙해진 김준면의 연기에 더욱 기대감이 모아진다.

‘리치맨’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