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황치열, “지금까지 번 돈 모두 부모님 드렸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1 대 100’의 황치열/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의 황치열/사진제공=KBS2

가수 황치열이 KBS ‘1 대 100’에 출연해 부모님에게 돈 관리를 맡긴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1 대 100’에서는 황치열이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MC 조충현 아나운서는 “아들이 잘 되고 있어서 부모님이 정말 좋아하실 거 같다. 선물은 좀 해드렸나?”라도 물었다. 황치열은 “부모님이 저보다 더 ‘스크루지’다. 뭔가 해드리려고 하면 저금해라, 아끼라 하신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서 패딩을 좋은 걸로 사드렸다”고 대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부모님이 싫다고 하셨지만 막상 드리니 굉장히 좋아하셨다. 친구 분들에게 자랑도 하신다”며 “사실 나는 번 돈을 모두 부모님께 맡긴다. 통장이랑 다 드리고 맘껏 쓰라고 해도 안 쓰신다. 워낙에 안 쓰시니까 가끔 결제 문자가 오면 ‘카드가 도난 당했나?’ 싶을 정도”라고 말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