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오늘(29일) 2개월 만에 돌아온다… 신설 코너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문제적 남자'

사진=tvN ‘문제적 남자’

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가 오늘(29일) 돌아온다.

2개월의 휴식기 이후 돌아오는 ‘뇌섹시대-문제적남자’에서는 지난 3년간 동고동락한 뇌섹남 6인,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타일러, 박경이 반가운 인사를 전한다.

출연자들은 산뜻하게 단장한 스튜디오와 귀여운 매력을 뽐내는 마스코트 ‘문남이’의 만능 스펙에 환호하며 <뇌섹시대-문제적남자>의 새 출발을 기뻐한다.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캐릭터이자 칠판 역할을 맡을 ‘문남이’의 존재에 뇌섹남들은 “칠판 지울 때 먼지가 안 난다”며 깡총춤을 춰 웃음을 선사한다.

전현무는 “세트가 굉장히 좋아졌다.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신 만큼, 저희도 많은 준비를 하고 왔다”고 인사를 전했고, 하석진은 “3년이 지나고 두 달 간 휴식을 가졌으니, 또 가열차게 3년을 달려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 어려운 문제들 다 같이 함께 풀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뇌섹시대-문제적남자>가 컴백을 앞두고 야심차게 준비한 새 코너 ‘뇌섹피디아’가 시청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한다. ‘뇌섹피디아’는 인류의 고대부터 현대까지, 인문학, 과학, 역사 등 다양한 소재의 문제가 출제되는 코너.

“세트가 업그레이드된 만큼 문제도 완전 바뀌었을 것 같다”고 예측했던 출연자들은 ‘뇌섹피디아’ 첫 문제를 듣자마자 “어마어마한 문제다”라며 충격에 빠지기도. 하지만 아이디어가 샘솟는 논의를 통해 끝내 정답을 찾아내자, “사고의 스펙트럼이 넓어졌다” “모든 가족이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휴식 기간 동안 알찬 시간을 보낸 뇌섹남들이 재회를 앞두고 서로를 살뜰히 챙겨온 모습도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현무는 “멤버 교체가 없으면 좋겠다. 이장원 씨가 많이 떨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이장원은 “마지막 녹화 때 문제 풀이가 조금 부진했어서 떨고 있다”고 화답하기도.

‘뇌섹시대-문제적남자’는 2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