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코, 씨잼에 이어 대마초 흡연으로 입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바스코, 씨잼

바스코(위), 씨잼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씨잼에 이어 바스코도 대마초 흡연으로 입건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등 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검거된 8명 중에 바스코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바스코는 2015년 5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자택에서 세 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래퍼들의 대마초 흡연 관련 제보를 받은 경찰은 지난 4월 바스코 자택 및 씨잼 자택을 압수 수색 해 대마초 29g과 흡연 파이프 등을 압수했다.

이어 이들 두 사람을 포함, 래퍼와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 총 8명을 검거했다.

바스코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있다.

경찰은 이들에게 대마초를 공급한 2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