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노래를 사랑하는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1위를 축하합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문재인 대통령 공식 SNS

사진=문재인 대통령 공식 SNS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 2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그룹 방탄소년단에게 “지금부터 일곱 소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해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8일 자신의 SNS에 “노래를 사랑하는 일곱 소년과 소년들의 날개 ‘아미'(팬클럽)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세계의 젊은이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춤, 꿈과 열정에 위안을 받고 용기를 얻었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은 영어가 아닌 언어로 12년 만이고, 한국 가수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뛰어난 춤과 노래에는 진심이 담겨 있다. 일곱 멤버 각자가 자신이 누구인지, 어떻게 살고 싶은지를 노래에 담아 지역과 언어, 문화와 제도를 뛰어넘었다”고 극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방탄소년단에 의해 한국 대중음악은 세계무대를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했다. 우리 젊은이들은 K팝이라는 음악의 언어로 세계의 젊은이들과 함께 삶과 사랑, 꿈과 아픔을 공감할 수 있게 됐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방탄소년단의 꿈을 응원한다. 그들과 더불어 세상을 향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팬클럽 아미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 지금부터 진·슈가·제이홉·RM·지민·뷔·정국, 일곱 소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해야겠다. 여전히 새로운 시작이다. 멋진 모습으로 우리 국민들,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나눠주어 고맙습니다”라고 끝맺었다.

미국 빌보드는 27일(현지시각) 방탄소년단이 지난 18일 내놓은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해당 차트는 오는 30일 게시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