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부터 댄스 신고식까지…볼거리 풍성했던 정승환 콘서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정승환 / 사진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 / 사진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이 첫 번째 단독콘서트의 앙코르 버전인 ‘다시, 봄’을 성황리에 마쳤다.

정승환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서울 홍익대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다시, 봄’ 콘서트를 열고 관객들과 만났다. 이번 공연에서 정승환은 ‘지나간다’, ‘사랑에 빠지고 싶다’, ‘너였다면’, ‘너를 사랑한 시간’, ‘보통의 하루’, ‘제자리’, ‘눈사람’ 등의 히트곡을 들려줘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또한 재기발랄한 콩트와 다양한 커버곡 무대로 재미를 더했다. 무릎을 꿇고 김동률의 ‘취중진담’을 부르는가 하면 방탄소년단 ‘DNA’, 빅뱅 ‘뱅뱅뱅’으로 댄스 신고식을 치르기도 했다. 그는 “첫 단독 콘서트 이후 예능에서 노래가 아닌 춤을 보여 달라는 요청만 쇄도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음악의 숲, 정승환입니다’ 코너에서는 정승환의 친구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첫날에는 가수 유승우가 현장을 찾았고 둘째 날과 셋째 날에는 가수 이진아, 곽진언이 각각 나타나 정승환과 듀엣 무대를 꾸몄다.

정승환은 봄에서 여름으로 이어지는 풍경을 무대 위에 담아 감성을 더했다. 오케스트라·밴드와 함께 새롭게 편곡한 버전으로 노래를 들려줬다.

공연을 마친 정승환은 MBC FM4U ‘음악의 숲, 정승환입니다’로 청취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