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채정안X고성희, 선입견 뒤집은 新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슈츠(Suits)’ 채정안, 고성희의 특별한 오피스 라이프가 눈길을 끌고 있다.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는 스타일리시 로펌 오피스물이다. 극의 주요 무대가 되는 ‘로펌’이라는 매혹적인 공간, 그 안에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조명한 드라마인 것. 그만큼 ‘슈츠(Suits)’ 속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에는 매혹적인 인물들이 가득 등장한다.

그들 중에는 ‘커리어우먼’, ‘걸크러시’ 등의 단어가 잘 어울리는 여성 캐릭터들이 있다. 자신의 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고, 자주적인 오피스라이프를 즐기는 이들. 강하연(진희경) 대표, 홍다함(채정안) 비서, 김지나(고성희) 주임이다. 이들의 캐릭터, 관계는 ‘조직 속 여자의 적은 여자다’라는 뻔한 선입견을 보기 좋게 뒤집으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지난 ‘슈츠(Suits)’ 9회에서는 홍다함과 김지나의 대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누구보다 센스 넘치고 눈치 빠른 홍다함은, 고연우(박형식 분)와 김지나 사이가 복잡미묘해졌음을 직감했다. 최강석(장동건)과 함께 고연우의 정체 비밀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홍다함이기에 여러모로 걱정이 될 수 밖에 없는 상황. 때문에 그녀는 김지나와 고연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된 것이다.

홍다함과 김지나의 대화 장면은 여러 측면에서 시청자의 시선을 강탈했다. 첫째, 홍다함과 김지나의 워맨스가 매력적이었고, 둘째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짚어준 장면이었다. 마지막으로 캐릭터, 스타일 등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두 사람의 특별한 매력이 화면을 가득 채웠기 때문이다. 드라마 ‘슈츠(Suits)’만의 특별한 여성 캐릭터 조명법이 돋보인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매력적인 두 남자가 전부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슈츠(Suits)’에 모든 캐릭터들은 자신만의 매력을 지니고 있다. 그 중에서도 여성 캐릭터들은 자주적이며 걸크러시 사이다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홍다함과 김지나는 앞으로도 특별한 워맨스와 동료애를 보여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의 관계가 극중 스토리와 맞물려 극 전개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슈츠(Suits)’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