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소희, “좋은 무대에 서서 행복했다”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사진제공=뮤직웍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사진제공=뮤직웍스

가수 김소희가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반전 실력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는 Mnet ‘프로듀스 101’  출신 김소희가 ‘보석불가마’로 출연했다.

김소희의 첫번째 대결 상대는 ‘노천탕’이었다. 두 사람은 ‘우리 사랑 이대로’를 부르며 완벽한 하모니를 선사했다. 김소희는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무대매너와 반전 노래 실력으로 극찬을 받았지만 안타깝게 탈락했다.

김소희는 공식 SNS를 통해 “그동안 복면가왕에 너무 출연하고 싶었는데 좋은 무대에 서게 돼 행복했다. 내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달라”고 소감을 남겼다.

이날 김소희의 무대를 지켜 본 판정단 유영석은 “목소리 이상형이다. 떨어지면 좌절할 것 같다”고 평했다. 워너원 황민현은 “호흡 섞인 목소리가 좋게 들렸다. 계속 듣고 싶은 목소리다”고 칭찬했다.

김소희는 ‘프로듀스 101’ 출연 이후 노래, 연기, 예능 등 다방면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