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직장 내 성희롱 사건 다룬다…김명수·류덕환, 시장 투어 ‘멘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미스 함무라비’/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미스 함무라비’/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JTBC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의 김명수와 류덕환이 법원이 아닌 시장에서 포착됐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28일 임바른(김명수)과 정보왕(류덕환)의 멘탈 붕괴 시장 탐방기를 예고하며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외모도 실력도 뛰어난 엘리트 판사 임바른과 특유의 친화력으로 법원을 휘젓고 다니는 정보왕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 다 이전과는 달리 잔뜩 위축된 모습이라 눈길을 끈다. 임바른은 애써 포커페이스를 유지하지만 손으로 입을 틀어막고 있다. 정보왕은 공포영화라도 본 듯 눈까지 가리고 있다.

임바른과 정보왕에게 시장통은 혼란스러운 듯 하다. 허공에 삿대질을 할 만큼 놀랐다가 두 손을 다소곳이 모으게 만들었다. 이들의 수난시대는 화장실에서도 이어졌다. 남자 화장실에 거침없이 등장하는 할머니를 보고 깜짝 놀라 심장까지 부여잡은 임바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 속 모습은 열혈초임판사 박차오름(고아라)이 기획하고 추진한 ‘오름투어’의 일환이다. 28일 방송되는 3회 ‘민사 44부’에는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이 배당된다.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박차오름이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주기 위해 이들을 시장으로 안내한다. 온 몸으로 체험한 시장 투어가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미스 함무라비’ 3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