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비 린아, 일일 인천 가이드 변신…친동생 걸스데이 민아 근황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걸스데이 민아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처/사진제공=제니스 미디어 콘텐츠

걸스데이 민아 인스타그램 동영상 캡처/사진제공=제니스 미디어 콘텐츠

걸그룹 워너비 멤버 린아가 일일 인천 투어 가이드로 방송에 나서며 근황을 알린다. 린아는 걸스데이 민아의 친언니이기도 하다.

28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될 ‘생방송 오늘 저녁 톡톡이브닝’에서 워너비의 린아는 경비 1만 5천원으로 인천 시티 투어 버스에 탑승한다. 인천 국제 공항을 시작으로 을왕리, 송도 센트럴파크, 인천대교 등 자신의 출신 도시 인천을 소개할 예정이다.

린아는 가족과 함께 인천에 거주 중이다. 이에 동생인 걸스데이 민아의 근황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민아는 생일이었던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성스러운 미역국과 한상차림 사진을 게시했다.

민아는 언니 린아를 향해 “이래서 언니 언니 하는거구나! 정말 맛있었어 언니 고마워”라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워너비 린아와 걸스데이 민아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 ‘해피투게더’ 등에 출연하며 친자매만의 솔직한 입담과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려줬다. 당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큰 관심을 받았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