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나무,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출연… 재벌 4세 ‘이호성’ 役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윤나무/사진제공=SM C&C

배우 윤나무/사진제공=SM C&C

배우 윤나무가 SBS 새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일)에 출연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법정에서 펼쳐지는 정의와 일반 사람들이 생각하는 정의의 차이를 공감도 있게 그리는 드라마다. 윤나무는 극 중 갑질 폭행사건에 휘말려 재판을 받는 재벌 4세 ‘이호성’ 역을 맡아 열연한다.

윤나무는 2016년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병원의 분위기 메이커 ‘인수’ 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으며 데뷔했다. 이어 KBS ‘쌈, 마이웨이’에서는 최우식(박무빈)의 친구 ‘시경’ 역으로 짧지만 강한 존재감을 보였다. 특히 올해 초 종영한 SBS ‘의문의 일승’에서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범 ‘송길춘’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출연 작품 마다 탄탄한 연기내공을 보인 윤나무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윤나무는 현재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의 ‘영맨’ 역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