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 정려원 입덕부정기 시작 ‘두근두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 SM C&C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 SM C&C

SBS ‘기름진 멜로’ 정려원을 향한 이준호의 심쿵 스위치가 켜진다.

이미 누군가에게 빠졌지만 머리로는 인정하지 않는 상태. 말은 아니라고 하지만 몸이 먼저 반응하는 상태. 이러한 ‘입덕부정기’를 겪는 남자주인공을 보는 시청자들은 더욱 설레고 심장이 콩닥거린다.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 속 단새우(정려원)에게 빠진 서풍(이준호)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짜릿한 설렘을 더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결국 서풍의 가슴에 불이 붙어버렸다. 팔을 다친 서풍을 돕기 위해 나선 단새우. 아직 요리가 서툰 단새우는 기름을 쏟는 실수를 했고, 서풍의 옷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불을 끄기 위해 서풍을 와락 안은 단새우. 이에 서풍은 자기도 모르게 가슴이 두근댔고, “어떡하지”라고 말하는 모습으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런 가운데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오늘(28일) 13~14회 방송을 앞두고 서풍의 복잡 미묘한 눈빛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단새우의 이마를 짚고 있는 서풍. 아무렇지 않은 척 하지만 단새우가 자리를 뜨자 심란해 보이는 그의 모습이 사랑에 빠진 서풍의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앞서 서풍에게 단새우는 이상하게 궁금한 사람이었다. 희한하게 끌리는 단새우를 의식해 ‘당신 앞에 있는 사랑이 진짜 사랑’이라는 포춘쿠키 메시지를 버렸다고 거짓말도 했다. 이후 저처럼 똑같이 사랑에 상처받은 단새우에게 동병상련의 연민을 느꼈고, 자신의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는 첫 손님 단새우를 보며 몰래 웃음도 지었다.

이런 가운데 서풍의 가슴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단새우를 향한 마음을 번개처럼 알게 되는 전환점을 맞은 것이다. 단새우에게 불쑥 설렘의 위험을 느낀 서풍은 어떤 반응을 보이게 될까. 어찌할 수 없이 향하게 되는 마음에 안절부절못하는 서풍의 모습이, 단새우만 보면 스위치가 켜지는 그의 마음이 지켜보는 시청자들을 더욱 심쿵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기름진 멜로’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