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X김현주의 행복은 지켜질 수 있을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과 김현주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오는 29일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관심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송현철(김명민)과 선혜진(김현주)의 행복이 지켜질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앞서 지난 방송에선 뒤바뀐 운명으로 꼬였던 것들이 서서히 자리를 찾아가기 시작했다. 특히 바다여행을 떠난 송현철과 선혜진의 사랑스러운 모습은 이들의 새로운 시작을 예감케 했다. 그러나 자신의 범행을 낱낱이 알고 숨통을 조여 오는 송현철에게 앙심을 품은 우장춘(박성근)이 나타나 긴장감이 감돌았다. 무엇보다 그가 두 사람을 향해 총을 쏘면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것.

이 위태로운 상황을 직감하고 천상계 메신저 아토(카이)가 달려간 가운데 송현철과 선혜진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지 최대 궁금증으로 떠오르며 오늘(28일)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더불어 두 남자의 육체 임대라는 신선한 소재로 이 시대 가장의 존재와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들 앞에 또 어떤 기적 같은 일이 펼쳐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늘(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