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이상민X김종민X류현경, NCT 천러의 상해 본가서 놀란 이유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KBS2 '하룻밤만 재워줘' 중국 상하이편/사진제공=KBS2 '하룻밤만 재워줘'

KBS2 ‘하룻밤만 재워줘’ 중국 상해편/사진제공=KBS2 ‘하룻밤만 재워줘’

NCT 천러의 중국 본가가 ‘하룻밤만 재워줘’(박덕선, 김정우 PD, 장희정 작가)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다.

오는 2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KBS2  ‘하룻밤만 재워줘’에서는 이상민, 김종민, 류현경이 중국 상해에 있는 NCT 천러의 본가를 방문한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벽에 걸린 천러의 어린시절 사진을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는 이상민, 김종민, 류현경의 미소가 담겼다. 이들은 젊은 시절 배우 김남주를 닮은 어머니의 모습에 감탄하기도 했다. 이어 천러의 방으로 발걸음을 옮긴 이상민과 김종민은 무언가를 보고 깜짝 놀라 그대로 굳어버렸다. 심지어 류현경은 소름 돋는 상황을 온 몸으로 표현했다.

NCT 데뷔 초부터 천러의 집이 중국에서 유명 재벌가라는 소문이 떠돌았다. ‘금수저’ 아이돌 소문을 불러 일으켰던 천러의 중국 상해 본가는 과연 어떤 모습일지, 또 천러 만큼이나 넘치는 끼와 흥으로 무장한 어머니와 이모, 할아버지와 할머니까지 개성 있는 상해 대가족과의 만남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상민, 김종민. 류현경에게 흔쾌히 하룻밤을 승낙해준 아이돌 그룹 NCT의 천러는 한국에서 데뷔하기 전, 중국에서 연예 활동을 했다. 9살의 어린 나이에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과 예능에 출연하는가 하면 개인 콘서트를 열 정도로 스타성을 지녔다. 특히 같은 소속사의 보아의 성장 과정과 꼭 닮아 있어 중국의 ‘리틀 보아’로 불리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