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안→주서은, 네오스엔터와 전속 계약…’물괴’ 촬영 완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전지안 / 사진제공=네오스엔터

전지안 / 사진제공=네오스엔터

배우 전지안이 주서은으로 예명을 바꾼 후 네오스엔터테인먼트(이하 네오스)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네오스는 28일 주서은과의 전속 계약과 배우 인생에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예명 소식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주서은은 광고 모델로 활동하던 중 2010년 OCN ‘처용’을 통해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드라마 ‘딱 너 같은 딸’‘엄마니까 괜찮아’‘역도요정 김복주’‘언니는 살아있다’‘닥터스’‘질투의 화신’과 다수의 단편영화, 올해 개봉한 ‘그것만이 내 세상’에 출연했다. 또 올해 하반기 기대작 ‘물괴’ 촬영을 마쳤다.

네오스 관계자는 “주서은은 끼와 매력이 넘치는 배우다. 무한한 가능성을 더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오스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장승조, 류혜린, 김민규 등이 속해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