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손예진과 실제로 사귀라는 반응, 뿌듯했다” (인터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주인공 서준희를 연기한 배우 정해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주인공 서준희를 연기한 배우 정해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주변에서 (손)예진 누나와 실제로 사귀라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었어요. 뿌듯했습니다.”

배우 정해인이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에서 호흡을 맞춘 손예진에 대해 묻자 이렇게 답했다. 정해인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통해 ‘예쁜 누나’ 종영 소감과 촬영 비화를 전했다.

작품에서 연상연하 커플로 호흡을 맞춘 손예진과 정해인은 멋진 외모와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흥행을 이끌었다. TV 화제성 조사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조사한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방영 내내 1, 2위를 번갈아가며 차지했다.

인터뷰에서 정해인은 “주변에서 (손예진과) 사귀냐는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 나아가서 ‘안 사귀는 것 아닌데 한 번 만나보는 것 어떻겠냐’고 하는 분들도 계셨다. 사람 인연은 모르는 것이라면서 진심으로 (교제하라고) 응원해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손예진) 누나와 뿌듯하다는 얘기를 나눴다. 우리 드라마는 다큐멘터리가 아니라 픽션(허구)이지만 매 순간 진심으로 연기하려고 노력했는데, 그 진심이 전달된 것 같아서 뿌듯하고 기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예쁜 누나’의 장점은 두 사람의 아름다운 외모에그치지 않는다. 남녀의 연애를 현실적으로 그려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정해인은 “많은 스킨십이 우리 드라마의 차별점이었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사람들이 연애를 할 때 하루에 할 뽀뽀 수를 계산하지는 않는다. 오늘은 뽀뽀를 여섯 번 했으니 그만 하자고 말하는 경우가 없지 않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해인은 ‘예쁜 누나’에서 게임회사 아트 디렉터 서준희를 연기했다. 친누나의 친구 윤진아(손예진)와 교제하며 겪는 어려움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높은 인기를 얻었다. 지난 19일 ‘예쁜 누나’가 종영한 뒤 해외 일정과 광고 촬영 등을 소화하고 있다. 이후에는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고를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