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유희열, 백지장 같은 보컬…날 것의 느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 방송화면

/사진=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 방송화면

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가수 유희열의 노래 실력을 백지장에 비유했다.

정은지는 27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 – 슈가맨2’에 쇼맨으로 출연해 과거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유희열과 듀엣으로 노래를 부른 일화를 전했다. 그는 보컬로서 유희열의 실력이 어떠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솔직하게 말해도 되냐”고 다시 물으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유희열은 “안 돼. 솔직하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냉정하게 말하겠다”고 말문을 연 정은지는 “백지장 같으시다. 그리는대로 나오는 목소리”라고 했다. 유재석은 답답해하며 “포장하지 말고 포장지를 뜯어서 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정은지는 “날 것, 회 같은 느낌”이라며 웃었다. 유재석은 유희열에게 “소속사에 좋은 가수들 많지 않냐. 친구들한테 배워라”고 했다. 유희열은 “나 유재하 가요제 대상 출신이다”고 하자, “폭소 가요제 얘기하시는 거냐”고 되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동안 많은 가수들과 협업 곡을 발표했던 정은지는 이날 가장 목소리가 잘 맞는 가수로 허각을 꼽았다. 함께 나온 한해가 머쓱해하자 “오늘부터 한해 오빠가 가장 잘 맞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