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가 샤이니에게…4人 4色 영상편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샤이니 / 사진=V라이브

그룹 샤이니 / 사진=V라이브

그룹 샤이니가 멤버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내 데뷔 10주년 축하 인사를 전했다.

샤이니는 27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애프터 샤이니 데이(After SHINee Day)’ 생방송을 갖고 지난 10년간의 추억을 복기했다. 이날 멤버들은 민호의 제안에 따라 서로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는 시간을 가졌다.

첫 주자로 온유가 나섰다. 그는 키에게 “답답할 때도 있을 텐데 그 자리 그대로 있어서 고맙다. 미안한 마음도 크다”며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도 든다. 그러니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다음 주자인 키는 “희한하다. 내가 이 자리에 있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민호에게 “어쩜 그렇게 사람이 한결같니. 10년 넘게 봤는데 한결 같다”며 “그동안 잘 지내왔는데 앞으로 잘 지내자. 나도 안 바뀔 테니까 너도 바뀌지 마. 사랑한다”고 했다.

민호는 막내 태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고생 많았다. 10년 동안 형들 밑에서 뭔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였을 텐데 잘 참아줘서 고맙다”고 했다. 그러면서 “태민이가 우리 샤이니의 팀이자 막내여서 자랑스럽고 뿌듯하다. 네가 하는 일, 그리고 우리 샤이니가 가는 길에서 많은 빛을 내줘”라고 부탁했다. 끝으로 민호는 “형들이 못살게 굴어도 너는 더 못살게 굴면 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태민은 “다들 진지하게 말할 줄 몰랐다”며 민망해 했다. 그는 온유에게 “형을 보면서 어떻게 사람이 부드럽고 말랑말랑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남에게 피해도 못주고 그렇게 부드러운 형이 우리를 리드하느라 고생하고 상처받는걸 보면서 ‘형이 정말 고생하는구나’ 생각했다. 고마웠다”고 말했다.

마무리는 웃음으로 장식했다. 태민은 “7년 전 쯤 형 모자 없어졌다면서 찾았잖아. 그거 우리 집에 있더라. 사랑해”라고 덧붙여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민호는 “빨리 모자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