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활동 10년 비결? 잘 버텼기 때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샤이니 / 사진=V라이브

그룹 샤이니 / 사진=V라이브

그룹 샤이니 키가 10년동안 활동할 수 있었던 비결로 “잘 버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샤이니는 27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방송한 ‘애프터 샤이니 데이(After SHINee DAY)’에서 데뷔 후 10년 동안 함께 할 수 있던 원동력을 스스로 꼽아봤다. 키는 ‘잘 버틴 것’을 이유로 얘기했고 온유와 민호는 ‘공통된 목표’를 언급했다.

먼저 키는 “이 단어가 사실 부정적인 느낌을 줄 거라는 생각은 있기는 하다”며 “잘 버텼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는 “만약 버티지 않고 당시의 감정대로 했다면 10년까지 올 수 있었을까 라는 생각은 있다. ‘언젠가는 다 괜찮아지고 평화로워지고 힘이 생길 수 있겠지’라며 버텨왔는데 그러다 보니까 여기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태민은 정반대의 의견을 내놨다. 그는 “신기하다. 나는 하고 싶은 얘기를 다 했다”며 웃었다. 키는 “내가 만약 하고 싶었던 얘기를 태민 군에게 다 했다면 우리는 해체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온유는 목표가 같았기 때문에 10년 간 함께 할 수 있었다고 봤다. 샤이니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했고 공동의 목표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에 10년 간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민호는 “나도 비슷하다. 같이 있을 때 가장 재밌다”며 “시간이 가면 갈수록 서로를 점점 더 잘 알게 돼 더욱 힘이 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