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유동근, 장미희에 “해아물산 며느리, 내 딸이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그 병원, 해아물산 며느리였던 여자가 내 딸이야!”

27일 방송된 KBS2 ‘같이 살래요’에서 배우 유동근이 장미희에게 이렇게 고백했다.

이날 박효섭(유동근)은 이미연(장미희)의 사업 파트너들과 만난 자리에서 연찬구(최정우)가 자신의 딸 박유하(한지혜)를 모욕하는 말을 하자 분노하며 자리를 떴다. 효섭은 자신을 따라나온 미연에게 “뭐 저런 인간이 다 있냐. 어떻게 사람 하나를 말로 생매장 시켜, 그것도 자기 직원을. 저런 사람이 네 친구라면 너한테도 문제가 있는 거야”라고 화를 냈다.

미연도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는 않았다. 그는 효섭을 찾아가 “그 말 사과해. 내 친구들이야. 못배워먹은 사람들이라니. 예의를 갖춰줘. 그게 나에 대한 예의야. 좋은 자리였어. 넌 당당했고 난 자랑스러웠어. 그런데 갑자기 뭐야”라고 따졌다.

미연은 참을 만큼 참았다는 효섭에게 계속해서 퍼부었다. 언제나 자신보다 자녀들이 먼저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효섭은 “내 딸이야. 그 병원. 해안물산 며느리였던 여자가 내 딸이야”라고 털어놨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