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진세연·이세영·김새론, 김준호 좋다고 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배우 윤세윤이 동료 여배우들에게서 개그맨 김준호가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귀띔했다.

윤세윤은 2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 조금 더 친해졌으면 하는 멤버로 김준호를 꼽으면서 “여배우 세 명이 모두 김준호를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진세연, 이세영, 김새론이 김준호가 좋다고 했다”며 “준호 형이 웃겨서가 아니라 귀여워서 좋다더라”고 덧붙였다. 김준호는 환호했다.

그는 친해졌으면 하는 또 다른 멤버로 김종민을 언급했다. 늦은 밤 만취한 김종민에게 자주 전화가 온다면서 드라마 촬영 중 일화를 전했다. 데프콘은 “그건 사랑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호는 “아침에 네 번호보고 후회한다. ‘내가 왜 그랬을까’ 하면서”라고 거들었다. 끝으로 차태현은 “이 방송 보고 아내가 진짜냐고 또 묻겠다”고 쐐기골을 넣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