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희, 육성재에 족집게 조언 “생각 덜어내고 노래 불러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비투비 육성재(위), 가수 이선희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그룹 비투비 육성재(위), 가수 이선희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가수 이선희가 그룹 육성재에게 “생각을 노래하고 노래해라”고 조언했다.

이선희는 2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이선희의 작업실에서 차례로 노래를 불렀다. 이선희는 육성재가 부른 김동률의 ‘오래된 노래’를 듣고 그에게 노래를 더 해보라며 관심을 드러냈다.

육성재가 선곡한 노래는 가수 정준일의 ‘말꼬리’. 그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노래를 마친 뒤에도 “너무 떨려서 목이 잠긴다”고 토로했다.

이선희는 “성재는 보니까 굉장히 생각이 많은 사람이다”며 “노래를 하면서 너무 많은 생각을 하니까 반대로 나는 덜어냈으면 좋겠다. 툭툭 뱉어. 생각하지 말고 목소리가 나오는 길대로 따라가”라고 조언했다.

육성재는 이선희의 조언에 감탄했다. 자신의 고민을 제대로 짚었다고 했다. 그는 “노래와 연기 모두 배운 적이 별로 없다. 그래서 혼자 생각한 것이 노래를 감정이 전부라고 생각해왔다”며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진실한 감정이 아니라 만든 감정으로 노래하고 있다고 느낀다. 그 부분을 짚어주셨다”고 했다. 이선희는 “미안하게도 비우는 게 제일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