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 “김구라 때문에 음정 징크스 생겼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방송화면

가수 김소희가 방송인 김구라 때문에 징크스가 생겼다고 말했다.

김소희는 27일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보석불가마라는 별명으로 출연했다. 1라운드에서 노천탕에게 밀린 그는 청하의 ‘롤러코스터’를 부르면서 얼굴을 공개했다.

가면을 벗은 김소희는 ‘본격 연예한밤’에 출연했다가 김구라 때문에 징크스를 갖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김구라 선배님이 노래를 시켰는데 음정이 틀렸다. 그때 이후로 어느 방송에 나가도 음정 틀리는 징크스가 생겼다. 김구라 선배님을 보고 징크스를 깨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억울해하며 “내가 인생에서 그렇게 중요하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김소희는 “‘프로듀스 101’을 함께 했던 친구들이 ‘복면가왕’에 나온 것을 보고 나도 나가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마스크 안에서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