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김소영과 결혼 후 생활에 안정감 생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오상진, 김소영 부부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오상진, 김소영 부부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아나운서 오상진이 김소영과 결혼한 뒤 생활에 안정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오상진과 김소영은 2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새로운 내레이터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배우 정혜영의 뒤를 이어 ‘슈돌’의 목소리를 책임질 예정이다.

이날 오상진은 결혼 후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안정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그는 “크게 달라진 건 없다. 하던 요리, 청소, 빨래 계속하는데 인분이 늘어났다. (아내는) 엄마 밥 먹다가 내 밥 먹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소영은 ‘슈돌’의 열성 팬을 자처했다. 프로그램 초창기부터 방송을 챙겨봤다고 한다. 그는 “이제 대박이를 시안이라고 부른다”며 “(이동국 가족이) 다자녀라 부럽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