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2’, 누적 관객 300만 돌파…‘킹스맨’보다 빠르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데드풀2' 포스터

사진=’데드풀2′ 포스터

영화 ‘데드풀2’이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데드풀2’는 개봉 11일째인 지난 26일 18만 1859명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301만 6750명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흥행 속도는 청불 외화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와 전작 ‘데드풀’보다 7일이나 빠른 속도다.

또한 극장 사이트 CGV 골든에그지수 93%를 달성한 데 이어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19를 기록했다. 전편인 ‘데드풀’의 8.53과 천만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9.10보다 높은 점수다.

‘데드풀2’는 데드풀이 미래에서 온 위기의 히어로 케이블을 만나 원치 않는 팀을 결성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배우 라이언 레놀즈가 데드풀 역을 연기하고 영화 ‘아토믹 블론드’를 통해 스타일리시한 액션과 감각적인 영상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데이빗 레이치가 메가폰을 잡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