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고등학생 시절 정려원과 손잡은 적 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이광수(왼쪽 위)와 정려원 / 사진제공=SBS

배우 이광수(왼쪽 위)와 정려원 / 사진제공=SBS

배우 이광수가 고등학생 시절 배우 정려원과 손을 잡은 적 있다고 고백했다.

27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출연자들은 유명인과의 남다른 인연을 고백한다. 앞선 녹화에서 이광수는 데뷔 전 샤크라의 공연을 관람하던 중 악수 이벤트에 당첨돼 려원과 손을 잡았다고 말했다. 그는 “100명 중 단 한명을 뽑는 이벤트였다. 내가 미친 듯이 소리를 질러 정려원의 선택을 받았다”고 뿌듯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룹 모모랜드 주이는 이광수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주이는 “데뷔 전에 이광수를 길거리에서 본 적이 있다”며 “모자와 마스크까지 썼지만, 발이 너무 컸다. 바로 이광수인 것을 알아챘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는 주이와 함께 그룹 AOA 설현·혜정, 위너 송민호·강승윤, 우주소녀 다영이 출연한다.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