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MBC 뉴스특보로 대체…3주 연속 결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대신 방송된 '뉴스특보'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대신 방송된 ‘뉴스특보’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대신 ‘뉴스특보’가 26일 방송됐다. 이에 ‘전지적 참견 시점’은 3주째 결방하게 됐다.

지난 24일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은 제작진 경질에 따른 재정비 기간을 가지게 된다. 방송 재개 시점은 새로운 연출진이 구성된 후 이영자 씨를 비롯한 출연자들과 상의해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모습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해 거센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후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됐고 이영자가 불참을 선언하면서 녹화가 중단 됐다.

이날 ‘뉴스특보’에서는 2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소식을 자세하게 다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