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정가람, 신현빈의 마음 알고 떠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화면 캡처

/ 사진=OCN ‘미스트리스’ 방송화면 캡처

OCN 토일드라마 ‘미스트리스’에서 신현빈이 정가람에게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알렸다.

26일 방송된 ‘미스트리스’에서 김은수(신현빈)는 차선호(정가람)에게 “나 선생님 많이 좋아했어”라고 말했다.

차선호는 김은수에게 왜 직장을 그만뒀냐며 “내가 바로 잡을게요”라고 다가왔다. 차선호는 학생이었다.

그러나 김은수는 “바로 잡을 것도 없어요. 이제야 모든 게 바로 잡힌 거니까”라고 말했다.

김은수의 마음을 알게 된 차선호는 “그럼 끝까지 숨겼어야죠”라고 화를 냈다.

김은수는 “더이상 숨길 이유도 감출 이유도 없으니까”라고 답했다.

차선호는 “왜요? 썜은 날 안좋아하니까? 그래 좋아한다면 끝까지 숨겼겠지”라며 자리를 떠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