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결혼은 나를 갉아먹는 짓”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MBC 토요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채시라가 “나를 갉아먹는 짓이야, 결혼은”이라고 혼잣말했다.

26일 방송에서 서영희(채시라)는 혼자 어두운 방 안에서 ‘나 혼자 산다’를 보며 이같이 읊조렸다.

서영희는 “여자에게 결혼이란 과거만 남기는 것. 현재와 미래는 없어. 여자만 빼고 모든 게 다 변해버려. 결국은 변하지 않은 여자만이 남겨지는 거야”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변해버린 한민수(이준영) 때문에 고민하는 정효(조보아)의 얼굴이 교차 편집됐다.

정효는 친구에게 “(민수가) 변했어. 아주 많이. 요즘 들어서 우리 스킨십도 별로 없고”라고 털어놓았다.

같은 시각 서영희는 “남자는 거짓의 환상을 말하지만 여자는 그 거짓의 환상을 진실이라 여기면서 결호은 시작돼”라고 했다.

친구가 정효에게 “헤어지는 모션이라도 취해야되는 거 아니야?”라고 제안하자 정효는 “그러다 진짜 헤어지면? 쉽지 않다. 익숙하지도 않고”라고 말했다.

서영희는 “혼자 살아. 그럼 타의적인 강요는 없을 테니까. 그게 훨씬 덜 억울해. 그냥 차라리 그렇게 혼자 살아”라고 어둡게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