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지상렬, “받아쓰기로 신동이라 불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tvN ‘놀라운 토요일’에 지상렬이 게스트로 처음 등장했다. 26일 방송에서다.

지상렬은 노래 받아쓰기에 앞서 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학교에서 받아쓰기로 신동소리를 들었다. 거의 팔만대장경도 한번에 쓸 정도였다”고 밝혔다.

또한 1990년대 가요계의 지각변동을 일으켰던 이정현과 2005년 데뷔한 아이돌 그룹인 슈퍼주니어의 노래가 미션곡으로 등장했다. 특히 슈퍼주니어의 노래가 미션곡으로 나온다는 소식을 들은 키는 슈퍼주니어와 같은 소속사라 말하며 “이건 먹으라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지금까지 키는 같은 소속사인 태티서, 엑소, 소녀시대의 노래가 등장한 미션에서 2승 1패의 전적을 기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