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김소연, 사라진 언니 관련 단서 찾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시크릿마더' / 사진제공=SBS

‘시크릿마더’ / 사진제공=SBS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에서 김소연이 의외의 장소에서 사라진 언니와 관련된 단서를 발견하며 남겨진 흔적을 쫓는다. 26일 방송에서다.

입시 보모 리사 김(김은영, 김소연)은 아들 민준(김예준)의 속 깊은 응원에 힘입어 복직을 고려하는 김윤진(송윤아)과 생각지 못한 곳에서 언니와 관련된 물건들을 찾는다. 또 그것을 단서 삼아 재추적에 돌입한다.

이와 함께 26일 공개된 사진은 다시금 리사 김(김은영)을 믿어보기로 한 윤진과 선생님과의 재회가 마냥 기쁜 민준, 조금은 굳은 얼굴로 리사 김(김은영)을 마주하는 남편 재열(김태우 분)의 모습을 담고 있다. 재열은 리사 김(김은영)이 상의 없이 민준과 공연장을 찾은 일로 아내 윤진이 마음고생하는 것을 지켜보았기에 그녀가 마냥 달갑지만은 않은 상황.

그간 재열은 엄마 윤진에 비해 입시 보모 리사 김(김은영)과의 접점이 적었다. 9~12회 방송에서는 복귀 인사 외에 또 한 차례, 그녀와 불편한 만남을 갖는다. 이때, 리사 김(김은영)은 자취를 감춘 언니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낡은 구두 한 짝을 손에 넣게 되고 원점으로 돌아가 언니가 사라진 그날 행적을 추적하는데 힘을 쏟는다.

‘시크릿 마더’는 26일 오후 8시 55분 9-12회가 연속해서 SBS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