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유다인, 정지훈·이동건·이선빈의 연결 고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다인 / 사진제공=JTBC 드라마 '스케치' 캡처

유다인 / 사진제공=JTBC 드라마 ‘스케치’ 캡처

배우 유다인이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작품의 초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스케치’ 1회에서는 강력계 형사 강동수(정지훈)가 유시현(이선빈)이 그린 스케치를 통해 예견된 연인의 죽음을 막기 위해 분투했다.

유다인은 극 중 정지훈의 약혼녀이자 서울지검 형사부 검사 민지수 역할로 특별 출연했다. 철저한 원칙주의자에 공과 사 구별이 엄격한 검사의 모습부터 연인에 대한 깊은 사랑과 신뢰를 보여주는 약혼녀로서의 모습까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유다인은 정지훈과 이동건, 이선빈을 연결시키는 고리가 돼 이야기의 중심을 잡았다. 극 중 지수는 미래를 예견하는 시현의 스케치 속 새로운 피해자로 떠올랐고 동수는 불안한 마음에 결혼 후 데스크로 옮기겠다는 약속까지 하며 지수를 집안에 붙잡아 놓았다.

하지만 시현으로부터 스케치 속 지수가 자신과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동수는 미래를 바꾸기 위해 지수를 동료 형사에게 맡긴다. 이러던 중 지수는 자신이 맡은 사건과 연루된 김도진(이동건)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그를 만나기 위해 동수와 한 약속을 어기게 된다. 이에 지수가 연인을 잃게 되는 두 남자의 운명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유다인은 주연을 맡았던 전작 ‘한 번 더 해피엔딩”보통의 연애”혜화,동’ 등을 통해 깊은 감성 연기로 사랑받아온 배우다. 그 밖에도 ‘역도요정 김복주”닥터스’ 등에 출연하여 코믹한 캐릭터까지 맡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