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리허설 현장 실루엣만으로 기대감 고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

그룹 몬스타엑스가 월드투어 콘서트 리허설 현장을 깜짝 공개했다.

몬스타엑스는 2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두 번째 월드 투어 ‘2018 MONSTA X WORLD TOUR THE CONNECT in SEOUL'(몬스타엑스 월드투어 더 커넥트 인 서울를 개최해 팬들과 만난다.

이에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공식 SNS 채널에 몬스타엑스가 서울 공연을 앞두고 리허설에 한창인 모습을 공개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에는 콘서트 리허설 현장에서 화려한 무대 조명 아래 일곱 멤버가 서 있는 실루엣을 확인할 수 있다.

몬스타엑스는 팬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콘서트에서 선보일 곡들을 신중히 점검하고 강력하고 다양한 퍼포먼스를 마지막으로 연습하며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몬스타엑스의 이번 월드투어는 지난해 9월 열린 멕시코 멕시코시티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한 첫 번째 월드투어 ‘MONSTA X THE FIRST WORLD TOUR’ <BEAUTIFUL> (몬스타엑스 더 퍼스트 월드 투어 <뷰티풀>)이후 약 8개월 만에 다시 열리는 것이다. 영국, 네덜란드, 스페인을 비롯해 유럽, 아시아, 미국, 남미 등 전세계 18개 도시에서 개최된다. 몬스타엑스는 앞서 진행된 서울 콘서트를 티켓 오픈 1분 만에 매진시키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특히 몬스타엑스는 최근 일본 4개 도시를 아우르는 첫 번째 일본 라이브 투어 ‘PIECE'(피스)를 전 회차 매진시키고 2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등 현지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더욱 관심을 끈다.

 

몬스타엑스는 서울 콘서트를 오는 27일까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한다. 이후 몬스타엑스는 올해 8월까지 유럽, 아시아, 미국, 남미 등 전 세계 18개 도시를 도는 월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