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나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출연 확정…아나운서 役”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헬로비너스 나라/ 사진제공=SBS

헬로비너스 나라/ 사진제공=SBS

헬로비너스 나라가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한다.

SBS는 25일 “헬로비너스 나라가 7월 방송 예정인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아나운서 ‘주은’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법정에서 펼쳐지는 정의와 일반 사람들이 생각하는 정의의 차이를 공감 있게 그려가는 드라마다.

극 중 판사 한수호와 형을 대신해 판사로 살아가는 동생 한강호 역에는 윤시윤, 사법연수생은 이유영이 캐스팅 됐다.이어 헬로비너스의 나라가 출연을 확정해 관심이 모아졌다.

나라가 연기하는 주은은 신입을 막 벗어난 아나운서이자 수호의 애인으로, 이후 강호와도 인연을 맺게 된다.

나라는 지난해 ‘수상한 파트너’에서 검사역을 맡아 연기자로 데뷔했다. 최근에 종영한 tvN ‘나의 아저씨’에서는 영화배우 캐릭터를 살려내면서 호평을 받았다. 이번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서는 아나운서로 변신해 기대를 더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나라가 SBS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했고, 이제 연기돌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하는 와중에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하게 됐다”며 “이전보다 한 단계 더 성숙해진 연기력을 선보이게 될 나라의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추노’와 ‘더 패키지’를 집필했던 천성일 작가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감독이 손을 잡았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7월부터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