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정지훈·이동건·이선빈·정진영이 꼽은 관전 포인트 4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케치' 정지훈(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이동건, 장진영, 이선빈/사진제공=JTBC

‘스케치’ 정지훈(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이동건, 정진영, 이선빈/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이하 ‘스케치’)이 25일 포문을 연다. ‘스케치’는 15년 만에 드라마로 재회하는 정지훈(비)과 이동건을 비롯해, 장르물에서 신선한 존재감을 선보인 이선빈, 선악을 넘나드는 연기를 펼친 정진영 등이 등장한다.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직접 드라마 관전 포인트를 귀띔했다.

◆ 정지훈, “거듭되는 반전의 반전”
정지훈은 지난 24일 ‘스케치’ 제작발표회에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 첫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금세 빠져들면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정해진 미래를 마주하는 네 사람의 각기 다른 행보에 주목해 달라”는 관전 포인트로 궁금증을 더했다.

◆ 이동건, “장르물을 좋아한다면 꼭!”
이동건은 “김도진이란 캐릭터가 굉장히 탐났고 대본을 읽으면서 소름끼쳤다”며 “장르물을 좋아한다면 꼭 봐야 하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 동료 배우들과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으니 분명 볼만한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 이선빈, “긴장감과 쫄깃함 넘치는 사건의 연속”
이선빈은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오늘 밤 누군가 죽을거에요”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로 궁금증을 높였다. “‘스케치’는 긴장감과 쫄깃함이 엄청난 작품”이라며 “연이어 장르물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전 작품들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정진영, “각 인물들의 사연에 집중하라!”
정진영은 “수사 액션 장르물이기 때문에 사건과 화려한 액션으로 화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스케치’는 굉장히 슬픈 드라마”라는 남다른 해석을 전했다. “각 인물들의 사연에 주목해 달라. 화려한 액션, 촘촘한 추리를 넘어 감성을 자극하는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스케치’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다. 2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