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김현우, 질투심 폭발…180도 반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2'

채널A ‘하트시그널2’/사진제공=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2’의 입주자 김현우가 ‘질투의 화신’이 된다.

25일 방송될 ‘하트시그널2’에서 김현우는 김도균에게 친근하게 대하는 오영주를 보고 표정이 굳는다. 첫 등장에서 강한 남자의 이미지를 보여줬던 김현우의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본 김이나는 “(알고 보니) 질투쟁이였다”며 그 모습 또한 김현우의 매력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김현우는 오영주, 정재호, 송다은과 함께 베이킹 클래스에 갔다. 수업에서 이들은 각자 마음이 있는 사람을 떠올리며 쿠키를 만들기로 했다. 그러나 김현우의 쿠키를 본 오영주가 표정이 굳어지며 불안한 기색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는 예측자들은 “누가 봐도 오영주를 생각하고 만든 것” “헷갈릴 만하다” 등으로 의견이 나뉘었다.

오영주를 향한 ‘직진 연하남’ 이규빈은 자신만의 ‘히든 카드’를 꺼냈다. 아픈 오영주를 위해 정성스럽게 죽을 만들어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 것. 윤종신은 “(바라만 보는) 이규빈의 모습은 마치 ‘모래시계’의 이정재 같다”고 말해 다른 예측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첫 방송부터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손깍지’의 비밀이 공개된다. 25일 오후 11시 11분 방송될 ‘하트시그널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