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리나, “‘태양의 후예’ 출연 때 송중기가 잘 챙겨줬다” 미담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사진제공=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루마니아 출신 방송인 리나가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했던 사실과 함께 송중기와 관련한 미담을 공개한다.

오는 2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는 ‘글로벌 우정특집! 외.친.소’로 꾸민다. 탈북민들의 외국인 친구들이 출연해 국경을 초월한 우정을 선보인다.

한국 생활 7년째인 리나는 한국인보다 더 정확한 한국어 발음을 구사해 주목 받고 있다.

특히 리나는 한류 열풍을 일으킨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출연한 사실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태양의 후예’에서 그는 인질로 잡혀있다 송중기에게 구출되는 유엔 직원 역할을 연기했다.

리나는 이날 방송에서 당시 추위에 벌벌 떨고 있던 자신을 잘 챙겨준 송중기에 대한 고마움을 표한다. 또한 송중기가 너무 귀여웠다고 밝혀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산다.

남희석, 박은혜가 진행하는 ‘이만갑’은 북한 출신 새터민들이 출연해 남북 간의 화합을 모색하는 남북소통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