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설현, “이상형은 한국인 아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에 출연한 설현/사진제공=SBS

‘런닝맨’에 출연한 설현/사진제공=SBS

컴백을 앞둔 AOA 설현이 SBS ‘런닝맨’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했다.

27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AOA 설현·혜정, 위너 송민호·강승윤, 모모랜드 주이, 우주소녀 다영이 출연해 숨은 좀비를 쫓는 ‘좀비 커플 레이스’를 펼친다.

이날 멤버들은 설현에게 이상형을 물어봤다. 설현은 “한국 사람은 아니다. 최근 영화를 보고 ‘어벤져스’의 토르(크림스 헴스워드 분) 팬이 됐다”고 밝혔다. 토르와 공통점을 찾을 수 없었던 멤버들은 아쉬워했지만 지석진이 다급하게 “사실 김종국이 ‘런닝맨’의 토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싫지 않은 듯 평소와 다른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이날 설현은 애교 넘치는 성대모사로 현장 분위기를 들뜨게 만드는가 하면 복불복 ‘물건 CF’ 미션에서 의외의 물건을 센스 있게 표현하기도 했다. 또한 고난도 수상레저까지 몸을 사리지 않고 도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