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가 된 것 같아”…’비긴어게인2′ 박정현·하림·헨리·수현, 興 파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2’

JTBC ‘비긴어게인2’의 박정현, 하림, 헨리, 수현이 흥으로 하나되며 ‘버스킹 패밀리’로 거듭난다.

2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비긴어게인2’에서 멤버들은 포르투갈 숙소에 처음 도착한 뒤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숙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기대 이상으로 잘 갖춰진 공간에 감탄을 연발했다. 특히 막내 수현은 모든게 신기한 듯 바쁘게 이곳저곳을 돌아다녔다. 반면 박정현은 숙소에 들어서자마자 주방으로 가 살림을 파악했다.

하림은 서둘러 악기 수리공을 불러 포르투갈에 오는 길에 부서졌던 아코디언을 고쳤다. 그는 아코디언이 갱생되자 기쁨을 숨기지 못하고 즉흥 연주를 시작했다. 하림의 아코디언을 함께 걱정해주던 박정현, 헨리, 수현 역시 연주에 맞춰 춤사위를 펼치며 ‘흥 파티’를 열었다.

이후에도 이들은 마치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온 악단처럼 여행 내내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박정현은 “패밀리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고 하림은 “우린 운명공동체”라고 말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