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후반전 돌입…한층 성숙해진 김주현 ‘눈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부잣집 아들'

사진제공=MBC ‘부잣집 아들’

반환점을 돈 MBC 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김주현이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김주현은 부잣집 며느리보다는 부자를 꿈꾸는 신(新)여성 김영하 역을 맡아 첫 회부터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였다. 카페 사장이라는 남다른 인생 목표를 갖고 부모 몰래 창업하다 사채까지 쓰는 등 보기드문 말괄량이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더했다.

2막으로 들어선 현재 이광재(김지훈) 못지않게 평강공주로 활약할 김영하의 성장 스토리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선보인 발랄한 매력에 더해 성숙해진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특히 지난 36회에서 광재의 진심을 알게된 영하가 이별을 고하는 장면은 많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김주현은 사랑하지만 헤어질 수밖에 없는 영하의 감정을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특히 광재에게서 돌아선 영하가 ‘나는 널 사랑하니까, 널 사랑하지 않아주는 거야’라며 멈추지 않는 눈물을 훔쳐내는 독백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하의 절제된 슬픔과 함께 그가 얼마나 광재를 사랑하는지가 고스란히 전달됐다.

이번 주 방송(37~40회)에서 김영하는 이광재와 헤어진 것도 모자라 가미까지 떠난다. 광재와의 추억을 모두 접기로 한 것인지 영하의 움직임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오는 27일 오후 8시 4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영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