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이규한, “역할에 몰입한 남규리…다가가기 힘들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방구석1열’

사진제공=JTBC ‘방구석1열’

배우 이규한과 남규리가 개봉을 앞둔 영화 ‘데자뷰’와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25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의 두 번째 코너인 ‘머글랭 밥차’에는 개봉예정작 ‘데자뷰’의 두 주연배우 이규한과 남규리가 출연한다.

‘데자뷰’는 교통사고를 당한 여자가 사람을 쳤다고 믿지만 주변 사람은 믿어주지 않고, 결국 환각과 환청을 겪으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이규한은 상대 배우 남규리에 대해 “내가 캐스팅됐을 당시 남규리는 이미 역할에 90% 정도 빠져 있는 상황이었다. 몽환적인 역할을 맡은 남규리에게 쉽게 다가가기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남규리는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영화 속 맡은 배역에 푹 빠진 상태였다. 감정이 깨질까 걱정 돼, 매니저도 촬영 현장에 오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이규한과 오래된 연인으로 나오는데 첫 촬영에서 베드신을 찍어야해 굉장히 어색했다”고 말했다.

이날 남규리는 즉석 스릴러 연기를 선보였다. 장성규 아나운서는 남규리의 연기를 따라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