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김이나, 특별 MC로 등장 “그동안 생각 많이 났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작사가 김이나/사진=JTBC '슈가맨2'

작사가 김이나/사진=JTBC ‘슈가맨2’

작사가 김이나가 JTBC ‘슈가맨2’ 특집의 MC로 깜짝 등장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슈가맨2’는 ‘스페셜 플러스 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은 ‘슈가맨’의 반가운 개국공신 작사가 김이나가 스페셜 MC로 참석했다. 김이나는 “프로그램에서 ‘잘려 나간’ 이후로 생각이 많이 났다”며 “특별 MC로 불러줘서 감사하다”고 농담 섞인 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이나는 시즌 1의 추억을 되살려 유희열과 팀을 맺었다. 이에 자연스레 재석 팀으로 옮겨 간 박나래는 “그동안 유희열이 기력이 없이 앉아 있어 흥이 뚝뚝 떨어졌는데, 재석 팀이 되니 살 맛 난다”며 지난 ‘팀장’에 대해 거침없이 ‘디스’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유재석 팀의 쇼맨으로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뮤지션 이하이와 이수현이 한 팀을 이뤄 출연했다. 이를 상대하는 유희열 팀 쇼맨은 걸그룹 대표 보컬리스트 정은지와 래퍼 한해가 나서 ‘레전드 슈가맨’을 위해 무대를 준비했다.

많은 가수들과 호흡을 맞췄던 정은지는 과거 “유희열과 듀엣 곡을 부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유희열의 보컬은 어떠냐”는 질문에 정은지는 “(유희열 선배 목소리는) 기본기가 없는 백지장 같다”고 거침없이 평가해 관객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시즌 1에서도 악동뮤지션으로 출연한 적 있는 수현은 시즌 2에 나오게 된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그는 “시즌 1때는 10대였는데 이제는 20대라 기분이 색다르다”며, “(요즘엔) 통금시간이 늘었고, PC방에서 10시가 넘어도 신분증을 올려 두고 앉아 있을 수 있다”고 말해 10대 관객들의 부러움을 샀다.

‘슈가맨2’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